전체서비스

대구지역 중·고생, 전학 희망학교 결원현황 한눈에 확인
대구지역 중·고생, 전학 희망학교 결원현황 한눈에 확인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8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결원현황 조회서비스 시작
대구시교육청 엠블렘.
대구 지역 중·고 학생들은 전학 희망학교의 결원현황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대구시교육청은 전학을 희망하는 중·고생과 학부모들이 전학을 원하는 학군의 학교별 결원(전학 가능 인원) 현황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중·고등학교 전학생을 위한 결원현황 조회서비스’를 9일부터 시작한다.

중·고생과 학부모가 기존의 학군에서 다른 학군으로 거주지를 이전해 학생 전학을 희망할 경우 전학 희망학교의 학생 정원 대비 결원이 있어야 한다.

대구는 고등학교 2개 학군, 중학교 13개 학군이 있으며 동일 학군 내 전학은 허용되지 않고 있다.

한 해 동안 전학하는 학생수는 고등학생 700여 명, 중학생 1200여 명이다.

그동안 중·고생, 학부모가 전학을 위해 학교별 결원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일일이 학교나 교육청에 전화로 문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시 교육청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결원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학생을 위한 결원현황 조회서비스 시스템’을 시 교육청과 각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구축한다.

교육청 홈페이지 ‘결원현황 조회서비스 시스템’에서 중학교와 일반 고등학교명을 조회하면 학교별 학급수·정원·현원·결원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결원현황은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며 학부모들의 전학 신청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중·고등학교 학군 현황과 행정구역별 전·입학 문의처도 안내받을 수 있다.

변흔갑 시 교육청 총무과장은 “이번 시스템 개선으로 교육수요자 중심의 민원서비스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민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시민들의 요구를 파악, 다양한 교육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