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인터뷰] 정해종 위원장 "예산 적재적소 편성 '재정 파수꾼' 될 것"
[인터뷰] 정해종 위원장 "예산 적재적소 편성 '재정 파수꾼' 될 것"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0일 21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해종 포항시의회 예결특위 위원장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위축된 지역 경제가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으며, 도시 브랜드 회복도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내년도 예산의 목표도 경제활성화와 진정성 있는 지진 피해 복구에 두고 살펴 보겠습니다”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집행부가 제출한 2조86억원 규모의 내년도 당초예산을 심사하기 위해 오는 13일 부터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의회는 내년도 예산을 심사할 예산결산위원으로 권경옥·김만호·김민정·김정숙·배상신·복덕규·이석윤·정해종·조민성·조영원·허남도 의원을 위촉하고, 위원장에 정해종의원, 부위원장에 이석윤의원을 선정했다.

이번 예결위는 포항시 사상 최초로 당초 예산 2조원 시대를 맞은 것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큰 의미가 있다.

이에 본격적인 예결특위 활동을 앞두고 정해종 예결위원장을 만나 예산 심사 방향 등에 대해 들어 봤다.

정 위원장은 먼저 올해 예산심사 기조와 관련 “본예산 규모로는 첫 2조원 시대를 여는 만큼 2조원이라는 방대한 예산을 심사하는 ‘예산심사권한’보다는 예산이 허투루 편성되고 집행되지 않도록 감시해야 한다는 ‘재정의 파수꾼’역할을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포항지진이 발생한지 2년이 지났지만 아직은 추락한 도시브랜드의 회복이 더디고, 기업 투자 및 시민 소비 심리가 많이 위축되면서 지역 경제가 이중삼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경제 활성화와 진정성 있는 지진 피해 복구 등을 위한 예산의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맗ㅆ다.

특히 “이번 심사는 삭감이 주목적이 아니라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집행기관과의 소통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배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위원회 역시 평소 지역현안을 잘 파악하고 빈틈없이 심사할 전문 역량을 갖춘 의원들로 구성했다”며 구성 의원들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올해 집행부가 제출한 본예산 2조원대는 수도권 도시에 버금가는 규모”라며 “이번 예산의 편성 키 포인트는 경제·환경·복지 그리고 포항의 미래”라고 전제한 뒤 “예산편성방향을 고려해 시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사업은 무엇인지 옥석을 가려내고, 상임위원회 심사 결과와 집행기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면서 기존 사업이든 신규 사업이든 공익성과 타당성·적합성 등 명확한 기준에 의해 심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행사의 수 보다는 규모·프로그램의 내실화·관광객 유치 효과를 검토하고, 청년·여성·노인·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통해 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가 제출한 내년도 당초 예산은 2조86억원으로 지난해 1조8345억원 대비 9.49%·1741억원이 상향됐다.

포항시는 올해 당초 예산 1조8349억원과 이번 회기중 심의하는 제3회 추경예산을 포함해 2조235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