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제49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정기이사회 참석
경주시, 제49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정기이사회 참석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으로 아시아태평양 입장 대변
경주시는 11일부터 13일까지 폴란드에서 열리는제49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정기이사회에 참석한다. 사진은 주낙영 시장이 지난 6월 1일부터 5일까지 폴란드 크라코프에서 열린 제15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에서 이사도시로 재선출된 후 관계자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는 모습.
경주시가 11일부터 13일까지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열리는 제49차 세계유산도시기구(이하 OWHC) 정기이사회에 참석한다.

이번 정기 이사회는 경주시를 비롯해 크라코프(폴란드), 쿠스코(페루), 브뤼헤(벨기에), 룩셈부르크(룩셈부르크), 필라델피아(미국), 산미겔데아옌데(멕시코), 쑤저우(중국) 등 8개 이사도시가 참석해 내년도 OWHC 예산안과 각종 사업을 심의·의결하고 정관을 개정한다.

특히 이번 이사회에서 경주시는 캐스팅보드를 쥐는 이사회 의장으로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각종 사업과 내년도 예산에 아시아태평양의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한다.

시는 잘 사는 도시가 많은 유럽지역에 유리하게 적용돼 있는 OWHC의 회원도시 회비책정방식을 개선하고, 경제적으로 뒤쳐져 있는 아태지역 회원도시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정관 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본부에서 지급되는 아태지역사무처 지원금 비율을 11%에서 20%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할 방침이다.

주낙영 시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사무처를 보유하고 있는 이사도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유산정책이 유럽중심으로 편중되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특색이 잘 반영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를 개선하고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입장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낙영 시장과 윤병길 의장은 바쁜 일정을 쪼개 체코 우스티나트라벰시에서 일하고 있는 경주 정보고 글로벌 인턴십 학생들을 격려하고, 정보고-우스티나트라벰고, 위덕대-우스티나트라벰대 MOU 협정식에도 참가한다.

또한 주 시장과 윤 의장은 지역 기업 한국수력원자력이 두 번째 원전 수주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체코의 우스티나트라벰 시장을 접견해 한수원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김태진 주체코대한민국대사와 함께 한수원의 체코 원전 수주가 성사될 수 있도록 큰 힘을 보탤 예정이다.

OWHC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309개 도시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993년 모로코의 페즈에서 창립됐다.

경주시는 2013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처를 유치해 운영 중에 있으며, 2017년에 이어 올해 폴란드에서 개최된 제15차 OWHC 세계총회에서 이사도시로 재선됐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