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구미 로봇직업혁신센터 등 미래 먹거리산업 기반 구축
경북도, 구미 로봇직업혁신센터 등 미래 먹거리산업 기반 구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국비 4조4600억원 확보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내년 4조460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도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0년도 정부예산의 도 건의사업 반영액이 4조4664억원으로 전년도 3조6887억원보다 7,777억원(21.1%) 늘어났다고 11일 밝혔다.

지방분권 차원에서 시행하는 균특사업 지방이양 보전분 4655억원을 감안하면 지난해보다 1조2,432억원(33.7%)이 증가한 규모라고 덧붙였다.

특히 구미의 로봇직업혁신센터 등 신규사업 36건 910억원(지난해 29건 653억원)을 반영해 지난해 대비 7건 257억원 증가해 미래성장동력의 마중물 역할과 청년일자리 확보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예산에 반영된 주요사업은 SOC분야에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5460억원), 중부내륙단선전철(이천~문경, 3797억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남북7축, 1139억원), 동해선전철화(포항~동해, 225억원), 구포~생곡 국도대체우회도로(560억원), 울릉일주도로2 건설(253억원),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포항~영덕, 10억원) 등이다.

연구개발분야로 5G 기반VR/AR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15억원),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15억5000만원),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76억원), 웨어러블 스마트 디바이스 부품소재개발 및 육성사업(26억원), 수중글라이더 핵심장비 기술개발(10억원) 등이다.

농림수산분야로 포항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63억원),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14억원), 축산(영덕)블루시티조성사업(11억원), 울진해양치유시범센터 조성(10억원), 내수면 관상어 비즈니스센터 건립(8억원) 등이다.

문화관광분야로 국립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18억원), 전국체육대회 방송중계 지원(7억원), 세계유산하회마을방문객센터 설립(22억원) 등이며, 환경과 기타분야로 도청 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500억원), 유해폐기물 처리 및 대집행 사업(48억원) 등이 반영됐다.

특히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건설 실시설계비(10억) 반영은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 지역민의 자부심 회복과 지역경제 회복 계기가 마련됐을 뿐만 아니라 단절된 동해안고속도로를 연결함으로써 유라시아 대륙과 연계한 경제협력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또 미래먹거리 기반 구축을 위해 적극적인 R&D사업 개발을 통해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 15억5000만원, 5G 기반 VR/AR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15억원, 희토류 대체 첨단복합물질 연구개발 10억원 등 신규 R&D사업을 정부예산에 반영함으로써 미래산업 기반구축은 물론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큰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경북도는 이처럼 국비 반영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지난해와 달리 연초부터 기재부 및 각 부처 예산심의 단계부터 전략적인 대응으로 전년보다 4609억원 늘어난 4조1496억원을 정부예산안에 반영했고, 순탄치 않은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도 여야 및 지역 출신 국회의원과 기재부 관계관에 대한 적극적인 사업설명과 설득을 통해 109건 3168억원을 추가 반영한 결과로 분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비확보는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성과를 낼 수 있다. 이번 국비확보로 지역현안사업들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됐으며, 올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경북의 먹거리를 위한 R&D사업의 지속적인 개발과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하여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해 나가야 한다”며 “어렵게 확보된 국비는 치밀한 준비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