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사표…21대 총선 출마 준비할듯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사표…21대 총선 출마 준비할듯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사표를 제출했다.

지난 5일 청와대에 사표를 제출한 이 사장은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원래 지역구인 전북 남원·순창·임실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남원 출신인 이 사장은 남원·순창에서 16∼18대까지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19대 총선에서는 낙선했으며 20대 총선을 앞두고 서대문을로 지역구를 바꿨으나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에서 김영호 후보에게 밀려 출마하지 못했다.

도로공사는 청와대의 사표 수리가 진행되면 17일이나 18일께 이 사장의 퇴임식을 할 예정이다.

2017년 도로공사 사장에 취임한 이 사장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두고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김천혁신도시 본사를 점거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