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지역 기업인 62% "내년 경제상황 악화" 우려
대구지역 기업인 62% "내년 경제상황 악화" 우려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조사
대구지역 경영자 절반 이상이 올해 목표치를 못 채우고 내년 경제상황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11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대구 소재 기업 CEO와 임원 1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61.6%(악화 53.5%, 매우 악화 8.1%)가 내년 경제 상황이 나빠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호전 또는 올해와 비슷하다는 전망은 38.4%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일부 기업은 인력감축이나 부실사업 개편, 사업 구조조정 등으로 조직 재정비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 70%가 올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 같다는 비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유(복수응답)로는 내수시장 둔화(77.1%), 노동환경 변화(52.9%), 세계 경제 둔화(37.1%)를 꼽았다. 기업규제, 보호무역주의, 일본 수출규제 등이라는 응답도 나왔다.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필요한 것은 대기업·중견기업 유치(61.2%), 산업단지 활성화(51.0%), 통합신공항 유치(29.6%) 등으로 나타났다.

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해야 할 정책으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 적용’을 꼽은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고 파격적인 기업규제 완화(20.2%), 법인세·상속세 완화 등 세제혜택 확대(14.1%), 신사업 지원 확대(5.1%), 연구·개발 지원 확대(3.0%) 등을 희망했다.

기업인들은 내년 한국경제에 가장 바라는 것으로 성장, 상생, 소통, 혁신, 신뢰, 공정을 들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