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플랜텍, 신규투자 우선협상대상자 유암코 선정
포스코플랜텍, 신규투자 우선협상대상자 유암코 선정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조정 전문회사로 알려져…향후 3주간 이해 관계자 모여 세부 협의
포스코플랜텍
지난 2015년 워크아웃에 들어간 포스코플랜텍에 대한 신규투자 우선협상대상자에 유암코(연합자산관리)가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플랜텍과 산업은행 등 채권단, 매각주관사인 삼정KPGM회계법인은 지난달 21일 신규투자사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유암코 등 복수의 투자자가 인수 경쟁에 참여했으나 11일 유암코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암코는 지난 2008년 국제 금융위기로 인한 국내 경기 침체로 인해 부실채권 발생규모가 급증하자 2009년 국내 시중은행(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기업은행·)이 주축이 돼 설립한 민간중심 부실채권 관리회사다.

유암코의 주요 업무는 크게 금융기관의 부실채권 처리와 기업 구조조정 등인 것으로 알려진 회사다.

유암코는 기업구조조정업무 중 하나로 워크아웃 기업의 구조조정 및 정상화를 위한 협약채권 매수 및 정상화 관련 신규자금 지원을 통한 구조조정 지원을 하는 것으로 밝히고 있다.

따라서 이번 유암코가 포스코플랜텍 신규투자에 참여키로 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포스코플랜텍이 워크아웃에 들어간 뒤 가슴을 졸여온 소액투자자들은 구조조정전문기관으로 알려진 유암코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향후 행보가 어떻게 될 지 가슴을 졸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우선협상대상자가 확정됨에 따라 향후 3주간에 걸쳐 채권단·유암코·대주주·포스코플랜텍 등 이해관계자들이 모두 모여 신규투자에 따른 세부 사항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져 구체적인 사항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동안 일부 소식통에 따르면 신규투자자가 대규모 투자와 함께 대주주인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지분 감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지만 이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어느 것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신규 자금을 투입해 1300억원 규모의 자본잠식 해소, 채권단 보유 채권(4859억원) 일부도 출자전환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흘러 나오지만 이 역시 좀 더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실제 포스코 등은 이와 관련해 “채권단이나 유암코 측과의 접촉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먼저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뜻을 내비쳤다.

유암코 측도 “아직은 말 할 수 있는 내용이 아무 것도 없다”며 “우선협상대상자 확정 여부까지도 확인해 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액주주 2019-12-12 16:10:48
진실하고 소중한 기사 늘 감사드립니다. 저희도 잘 싸워서 승리하겠습니다

포플주주 2019-12-12 08:31:08
약자에 편에서 진실을 외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기태 2019-12-12 06:59:24
정확하지 않는 정보가 난무하는 이시대에

구독자들에게 최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려고 애쓰시는 모습이 느껴집니다

직접회사에 문의하고 뛰어다니는 이시대의 진정한 기자 이십니다

정확한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이 잘 안남겨지네요 봇이 아닌데 봇으로 착각하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