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교육 상생 발전 한뜻…"함께 일해야 성공"
경북·대구 교육 상생 발전 한뜻…"함께 일해야 성공"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교류증진 협의회 가져…사업 성과 공유 등 소통의 장
임종식 경북교육감과 강은희 대구교육감이 교류증진 협의회 참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과 대구시교육청은 11일 대구시교육청에서 임종식 경북교육감과 강은희 대구교육감을 비롯해 양 교육청의 부교육감과 국장, 행정국 부서장 등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경북·대구교육청 교류증진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양 교육청은 지리적 근접성과 문화적 유사성, 그리고 역사적 경험의 공유를 바탕으로 상호 이해와 상생 발전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이번 협의회는 올해 교류사업 결과 공유와 내년도 교류 사업을 선정했으며, 양 교육청 간부 공무원들의 만남을 통해 교육정보 교류와 소통의 장이 되었다.

올해 성과 보고는 대구교육청 제안 사업인 국제 바칼로레아[IB] 프로그램 단계적 도입과 대구·경북 다시보기 콘텐츠 개발·보급 사례 발표에 이어 경북교육청 제안 사업인 독도 체험 탐방단 공동 운영과 가족 수학 캠프 공동 운영 사례 순으로 진행했다.

이어 내년도 교류사업으로 대구교육청에서 제안한 국제 바칼로레아[IB] 프로그램 운영과 교육청 간 전문 인적 자원 교류, 경북교육청에서 제안한 대구경북 다시보기와 미래학교, 미래교육지구 교류 등을 최종 선정했다.

지난해 12월 경북교육청에서 열린 1회 협의회는 교육국 간부들의 교류가 있었고 올해는 행정국 간부들의 상호 방문이 이루어졌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헨리 포드가 ‘함께 한다는 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함께함을 유지하는 것은 진보를 뜻한다. 그리고 함께 일하는 것은 성공을 뜻한다”고 말을 한 것처럼 앞으로도 단순한 교육정보 교류에 그치지 않고 경북·대구 교육의 경쟁력 강화와 상생 발전을 위한 계속적인 만남이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