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해곤씨 ‘경주가 있는 작은 꽃병’,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박해곤씨 ‘경주가 있는 작은 꽃병’,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2일 2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작품 박해곤 씨 ‘경주가 있는 작은 꽃병’.
경주시가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우수 관광기념품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한 ‘제22회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박해곤 씨의 작품 ‘경주가 있는 작은 꽃병’이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실시한 ‘제22회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에는 총 99점의 다양한 작품들이 출품됐으며, 경주시는 출품작들을 대상으로 10일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총 11개 작품을 입상작으로 선정했다.

그 결과 대상은 박해곤 씨의 작품 ‘경주가 있는 작은 꽃병’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사각형의 원목에 경주의 유물과 풍경을 양·음각으로 표현하고 작은 꽃병을 설치해 수경식물을 심어 가정이나 사무실에 장식용으로 활용 가능한 작품이다.

금상은 신동영 씨의 ‘품은, 경주’, 은상은 김소연 씨의 ‘경주 마그넷 SET’, 동상은 이종철 씨의 ‘신라사람들 뱃지’, 손수미씨의 ‘나의 작은 첨성대’, 장려상 6점에는 김대영 씨의 ‘금관차’, 전명종 씨의 ‘십이지신양초’, 신동환 씨의 ‘비단벌레 천년의 꿈’, 김린 씨의 ‘신라의 화품’, 강전환 씨의 ‘경주의 8색 차(tea)’, 류국현 씨의 ‘전통문양 조명등, 방향제’가 선정됐다.

입상자에게는 대상 5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되며, 경주시가 직영하는 기념품판매점에 입점 등 판로확대를 위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출품되는 작품수가 해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으며, 참신하고 다양한 작품들이 출품되고 있다”며 “입상작들을 시민들이 많이 찾는 민원실 등 시 직영 전시공간에 전시를 해 홍보 및 판로지원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올해 공모전에서 직원들의 작품 선호도조사를 실시, 21세기 새로운 관광기념품 트렌드를 분석해 향후 내실 있는 관광기념품공모전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