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11곳 내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경북 11곳 내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2일 2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등 모두 933억 확보…생활인프라 개선 박차
경북도청사
경북지역 어촌 11곳이 내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경북도는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에 11지구가 선정돼 국비 등 모두 933억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개발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해수부는 올해 70곳에 이어 내년도 신규 대상지 120곳을 선정했고, 2022년까지 총 300곳을 선정해 2024년까지 약 3조원을 들여 어촌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는 11개 시도 58개 시·군·구에서 250곳이 신청했으며, 민·관 합동평가단이 서면·현장·종합평가를 거쳐 120곳을 선정했다.

경북은 포항 3곳과 경주·영덕·울진·울릉 각 2곳 등 모두 11곳이 뽑혔다.

포항 흥해읍 오도2리항·장기면 영암1리항·구룡포읍 삼정리항, 경주 감포읍 나정항·감포읍 오류리 나정항, 영덕 병곡면 백석항·남정면 부흥항, 울진 울진읍 연지리 울진항·기성면 기성항, 울릉 서면 태하항·북면 현포리 태하항 등이다.

사업비는 포항 265억원, 경주 156억원, 영덕 160억원, 울진 168억원, 울릉 184억원 등이다.

선정된 곳에는 선착장 보강, 대합실 확충, 안전 인프라 설치, 주민 쉼터 조성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한 마을기업을 꾸려 갯벌체험, 해양레저체험, 지역특산물 판매장, 게스트하우스, 마을카페 등 소득사업을 추진해 어촌 소득증대를 꾀한다.

경북도는 지난해 공모사업에 5개 지구가 선정돼 총사업비 594억원 중 1차년도 사업비 208억원을 투자해 해양수산부 기본계획 승인 후 전국 최초로 포항과 경주 2개 지구에 대해 공사를 착공하고, 방파제, 안전시설 등 어항기반시설을 중심으로 생활인프라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이번에 선정된 11개 지구에 대한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어항기반시설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지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효과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은 기본적 인프라 및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잠재력을 발현시키지 못하는 어촌지역에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원동력이자 어촌경제 활성화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2021년 공모사업에는 더 많은 사업지구가 선정되도록 시군과 협의해 대응하는 등 공모사업 준비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