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드디어 출항"…포항-러 블라디보스토크 크루즈 시범관광
[포토] "드디어 출항"…포항-러 블라디보스토크 크루즈 시범관광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5일 21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톡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연결하는 크루즈 시범관광이 열린 14일 오후 포항시 북구 포항영일만항에서 관광객들이 배에 탑승하고 있다. 5만7천t급의 이탈리아 정통 크루즈인 네오로만티카호는 길이 221m, 수용인원 1천800명이 이용 가능한 현대적인 시설을 갖췄다. 4박 5일 일정으로 수도권과 부산, 경남 등지에서 몰려온 관광객 1,255명은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명소와 러시아 전통체험,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