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포스코 스마트공장 방문…"상생 생태계 갖춘 도시"
문 대통령, 포스코 스마트공장 방문…"상생 생태계 갖춘 도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9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0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실한 변화' 키워드로 대변되는 지역 경제 활력 제고 의지 천명
최정우 "스마트팩토리 경험 공유·지원 우리 산업 경쟁력 높일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포항 포스코 스마트공장 제2고로에서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내 유일의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인 포스코를 방문, 스마트 혁신 및 중소기업 상생협력 현장을 둘러봤다.

등대공장이란 ‘등대’가 빛을 밝혀 길을 안내하듯 사물인터넷(IoT)·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적극 도입해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끌고 있는 공장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은 지난해 7월 포스코가 철강산업에서 생산성과 품질 제고를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하고 있고, 대학·중소기업·스타트업들과의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상생을 통해 철강산업 고유의 스마트 공장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등대공장으로 선정했었다.

이날 최정우 회장과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대통령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등을 안내하며,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 추진 현황·철강과 스마트 IT기술 융합을 위한 핵심 인프라인 ‘스마트데이터센터’와 상생협력 추진 현황을 설명한 뒤 AI기술이 적용된 최첨단 스마트 고로인 제 2고로에서 실제 쇳물이 생산되는 과정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포항 포스코 스마트공장 제어실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 자리에서 포스코는 “자체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을 통해 지난 50년간 현장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된 데이터를 수집·정형화하고, 이를 스스로 학습해 최적의 공정조건을 만들어 생산과정을 실시간 제어하는 스마트 제철소를 구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를 통해 경험에 의존하는 수동작업을 최소화해 생산성 및 효율성 제고 뿐만 아니라 안전도 향상, 단순반복 업무 저감으로 창의적인 일에 집중하는 ‘사람 중심의 일터’로 현장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 321건의 과제를 수행한 결과 총 2520억원의 원가절감 효과를 거뒀다.

이 자리에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 중소기업인 동국산업 안상철 대표, 종합폴스타 김철규 대표를 비롯 포스코 스마트공장 협력중소기업인 이씨마이너 민광기 대표, 비전에스티 김중구 대표도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포스코의 열연코일을 소재로 자동차부품용 고합금강을 생산하는 동국산업은 포스프레임으로부터 제공 받은 열연코일 제품 및 스케일(산화물) 내부 산화층 예측 정보를 기반으로 최적의 산세처리 속도를 계산해 자동제어하는 AI제어모델을 구축했다.

선박용 엔진 부품 재생수리 전문기업 종합폴스타는 포스코의 현장혁신활동인 QSS(Quick Six Sigma)를 도입해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성을 향상시켰으며,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통해 생산 현황 실시간 모니터링과 영업-생산 간 정보공유가 가능한 모바일 공정관리 체제를 갖췄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포항 포스코 스마트공장 제2고로에서 근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다섯번째 최정우 포스코 회장. 청와대 제공
안상철·김철규 대표는 포스코의 지원으로 구축한 표면처리 최적조건 도출 AI제어모델, 모바일 공정관리 체제를 통해 각각 생산성 60%, 매출액 35%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포스코는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돕고 강건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및 스마트화 역량강화 컨설팅’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까지 총 200억원을 출연해 1000개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최정우 회장은 “스마트 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고, 스마트팩토리 경험을 중소기업과 공유하고 지원함으로써 우리의 산업 생태계 경쟁력 제고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