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쥐유래 사스와 가장 유사…심층연구 필요
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쥐유래 사스와 가장 유사…심층연구 필요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3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 추가분석·검사법 개발 총력
질병관리본부는 13일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연관성이 높다고 밝혔다.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연합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집단폐렴 원인으로 지목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유래 사스(SARS)와 가장 유사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당국이 공개한 유전자염기서열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박쥐유래 사스 유사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및 단백질 유사성(상동성)이 89.1%였다고 밝혔다.

상동성은 종별 개체들이 같은 종에서 비롯됐는지 여부와 유사한 성질 등을 나타내는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코로나바이러스 4종과 상동성이 39∼43%, 메르스는 50%, 사스 77% 등 비교적 낮았다.

앞서 중국 의료진과 호주 시드니대학 등으로 이뤄진 국제 전문가 그룹도 신종 코로나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사스와 80% 유사하다는 결론을 얻은 바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가 박쥐유래 사스와 유사성을 보이긴 했으나 사스바이러스로 분류되진 않았다.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의 전염력과 위중도 등에서 사스와는 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현재 연구단계에서 상동성만으로 사스바이러스와의 직접적 연관성 및 독성을 확정할 수는 없으며, 바이러스 분류·감염력·독성 등을 확인하기 위한 심층연구가 필요하다는 게 질본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질본은 추가분석과 검사법을 개발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의심환자에게 적용되온 판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검사는 신종코로나를 비롯한 모든 코로나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검사하는 검사법이다.

음성으로 판정되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아님을 뜻한다.

그러나 양성인 경우 이를 사람에게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비교해야 해 1∼2일의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

이에 질본은 중국으로부터 제공받은 바이러스 염기서열 정보를 이용, 변별력 높은 특정 유전부위를 증폭하는 방법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질본 감염염분석센터 관계자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1개월 내 검사법을 개발하는 게 목표”라며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과 달리 새로 구축될 검사법은 공개 유전자 염기서열을 사용, 편리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본은 검사법을 개발을 마치는 대로 17개 지자체들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한편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확인 41명 (사망 1명·중증 7명·퇴원 6명), 접촉자는 총 763명(접촉자 중 46명은 의학적 관찰 해제·717명 관찰 중)으로 12일 현재까지 추가 환자 발생은 없다고 발표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