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소 부총리 "일본은 2천년 동안 하나의 민족" 발언 논란
아소 부총리 "일본은 2천년 동안 하나의 민족" 발언 논란
  • 연합
  • 승인 2020년 01월 14일 0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누족을 ‘선주민족’으로 규정한 日관련법과 모순
아키히토 "간무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도쿄 교도=연합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3일 “2천년의 긴 세월에 걸쳐 하나의 언어, 하나의 민족, 하나의 왕조가 이어지고 있는 나라는 여기(일본) 밖에 없으니, 좋은 나라”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전날 후쿠오카(福岡)현에서 열린 국정 보고회에서 이런 발언을 했다.

일본 정부는 홋카이도(北海道) 등지에서 오래전부터 먼저 정착해 살아온 아이누족을 선주민족(先住民族)으로 규정한 ‘아이누시책추진법’을 시행하고 있어 아소 부총리의 발언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럭비월드컵에서 여러 나라 출신 선수들이 뭉친 일본 대표팀이 활약했다고 언급하면서 일본이 단일 민족국가임을 강조하는 발언을 했다.

2천년 동안 일본이 하나의 민족이었다는 아소 부총리의 발언은 한반도 및 중국 등과 교류해온 일본의 역사를 봐도 틀린 얘기라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4월 퇴임한 아키히토(明仁) 일왕은 2001년 생일 기자회견에서 “내 개인으로서는 간무(桓武) 천황(일왕)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記)에 쓰여 있는 데 대해 한국과의 연(緣)을 느끼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총무상 재직 시절인 2005년에도 “하나의 문화, 하나의 문명, 하나의 언어를 가진 나라는 일본밖에 없다”고 발언해 홋카이도 아이누협회로부터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