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배지숙 대구시의회의장 "미래 신산업 육성 지원 아끼지 않을 것"
배지숙 대구시의회의장 "미래 신산업 육성 지원 아끼지 않을 것"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의정 운영 방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새해에는 모든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사회안전망이 더욱 촘촘해져 소외 받는 주민 없이 모두가 희망찬 미래를 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

제8대 대구광역시의회는 시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고 오로지 시민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스물여덟 명의 시의원들을 비롯한 의회 구성원 전체가 소통과 협치의 의정활동을 펼친 결과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먼저, 우리 대구시 의원들은 당 소속을 떠나 지역 현안에 한목소리를 냈다. 시민들과 교육계의 숙원이었던 고등학교 단계적 무상급식 실시, 통합 신공항 조속 추진 촉구 성명, 아베정권 경제규제 규탄, 대구시 신청사 건립의 원활한 추진과 시민들의 화합을 위한 중립입장 견지 등 대내외 당면 현안에 시민의 입장을 적극 대변해 왔다.

지난해에는 협업, 복지·경제, 문화·환경 등 테마 별 민생현장탐방(9회)을 추진했고, 상임위원회별로 주요 시정현안 사업장 45개소를 직접 점검해 대안을 모색했다. 시정 질문 24건과 5분 자유발언 67건을 했다. 행정사무감사에서는 500여 건의 문제점을 찾아 시정토록 했다. 의안은 총 307건을 심사 의결했고 이 가운데 54%인 165건을 의원발의 안건으로 추진하는 열정을 보였다.

저의 새해 소망은 골고루 잘 사는 따뜻한 대구가 되는 것이다. 새해에는 소외 받는 주민 없이 모두 희망찬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그간 부족했던 일들을 하나하나 챙겨나가겠다. 관내 기관, 단체들과 힘을 모아 지역 기업 제품들의 우선적으로 구매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전통시장과 동네슈퍼, 골목상권을 살리는 일에도 힘써가겠다. 무엇보다 복지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

2020년은 대구시의 새로운 미래가 시작되는 해입니다.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가 시민들의 뜻과 의지로 결실을 맺었다. 대구의 새로운 100년 대계를 열어갈 신청사가 건립될 수 있도록 시의회의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 더 나아가 지역 3대 현안인 통합 신공항 건설과 맑은 물 공급사업도 대구·경북이 똘똘 뭉쳐 함께 상생하는 선도적인 사례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가겠다.

전통산업과 뿌리산업 위주였던 산업체질을 친환경 첨단산업으로 고도화하고, 물, 미래형자동차, 의료, 로봇, 스마트시티로 대표되는 ‘5+1 미래 신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전 세계와의 무한경쟁 속에서 대구가 꿋꿋하게 경쟁력을 키워갈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250만 대구시민 여러분! 현재의 경제상황과 국내외 정세는 그 어느 때보다 혹독하다. 현실을 직시하고 더욱 마음을 한데 모아야 할 때다. 험한 길도 함께라면 용기가 생긴다. 서로에게 “잘 한다, 힘내자”“수고했다”함께 응원하고 격려받으며, 모든 대구시민들이 2020년 새해를 힘차게 시작할 수 있기를 응원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