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통합신공항, 지역주의 얽매이지 말아야"
이철우 경북도지사 "통합신공항, 지역주의 얽매이지 말아야"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부회의서 거듭 강조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4일 “통합 신공항은 작은 지역주의에 얽매이지 말고 대구와 경북이 함께 발전하는 큰 틀에서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통합 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와 관련해 고소·고발이 보도되고 있어 우려된다”며 “공항이 군위와 의성 어디에 가든 두 지역에 도움이 되지 손해를 볼 일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주민투표 결과를 큰 틀에서 승복하고 수긍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투표가 끝난 뒤에는 과열·격양된 분위기를 자제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최근 회의 때마다 “주민투표가 끝난 뒤 갈등으로 도민 화합을 해치고 신공항 건설 사업에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주민투표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도가 엄정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해왔다.

통합 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투표가 다가오자 군위와 의성 공항 유치단체 간 고발이 이어지는 등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는 김영만 군위군수가 주민투표를 부정하는 행위를 하고 투표운동에 개입했다며 대구지검 의성지청에 고발했고,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투표운동 개입 혐의로 김주수 의성군수를 경북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