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지역 전문대 정시 마감…경쟁률 소폭 하락
경북·대구지역 전문대 정시 마감…경쟁률 소폭 하락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보건계열 대체로 강세
경북·대구지역 전문대 정시모집이 마감한 가운데 학령 인구 감소로 대체로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떨어졌다.

수성대는 13일 2020학년도 정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집정원 329명에 653명이 지원해 지난해 2.9대1 보다 소폭 하락한 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과별로는 치위생과가 1명 모집에 28명이 지원해 28대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방사선과 22대1, 간호학과 15.4대1 순이다.

대구과학대는 393명 모집에 1070명이 지원해 2.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간호·보건계열이 강세를 보였다.

치위생과 일반과정졸업자전형 2명 모집에 61명이 지원해 30.5대1로 가장 높았으며 물리치료과 일반과정졸업자전형 12명 모집에 160명이 몰렸다.

60년 전통의 간호학과는 일반과정졸업자전형 34명 모집에 380명이 지원했다.

대구보건대는 295명 모집에 1633명이 지원, 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대학졸업자 전형은 281명의 지원자가 지원했다.

수시 모집 806명을 포함, 총 1087명의 대학졸업자가 지원한 것으로 나타나 학력유턴 상승세를 이어갔다.

학과별로 물리치료과 주간 58대 1, 야간 30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간호학과 26.7대1, 보건행정과 26대 1, 사회복지과 19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영진전문대는 318명 모집에 2518명 몰려 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지난 13.8대 1보다 낮아졌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