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대표주자 '소주왕 금복주', 뉴트로 감성 입고 수도권 진출
경북·대구 대표주자 '소주왕 금복주', 뉴트로 감성 입고 수도권 진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주왕 ‘금복주’.
소주왕 ‘금복주’가 입소문 타고 수도권에 상륙했다.

금복주가 14일 뉴트로 감성의 ‘소주왕 금복주’ 제품으로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소주왕 별칭으로 불리는 금복주는 과거 7080년대 대구·경북을 제패하고 수도권까지 진출했었던 브랜드의 전통성을 계승하고 현대적 감각과 트렌디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360㎖ 용량의 알코올 도수 16.9%로 국내산 쌀 증류원액을 첨가해 한층 더 깔끔하고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다.

패키지 디자인은 소주왕이라는 별칭과 함께 복영감 이미지를 중앙에 크게 배치, 친근하고 복스러운 상징성과 브랜드 오리지널리티를 강조했다.

또한 레트로 타입의 짙은 파란색 한글 로고를 적용해 직관성과 가독성을 높였다.

해당 제품은 수도권 킴스클럽 5개점, 롯데마트 17개점에 입점 돼 판매하고 있으며 향후 소비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게 판매망을 더욱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이원철 대표이사는 “금복주만의 뉴트로 감성과 소비자 접점에서의 마케팅 강화로 서울과 수도권 소비자들에게 옛 향수와 더불어 신선한 재미를 줄 것”이라며 “다양한 제품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금복주는 출시 첫 달만에 210만병이 판매돼 판매 목표치 200만병을 빠르게 돌파했으며 연말 한정판으로 출시한 크리스마스 에디션이 조기에 소진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