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도시 대구' 불명예 공공 책임
'사고도시 대구' 불명예 공공 책임
  • 이기동기자
  • 승인 2008년 05월 14일 22시 15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5월 15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동기자

대구는 그동안 수백명의 목숨을 앗아간 상인동 지하철 가스 폭발 사고, 중앙로 지하철 대형 참사 등 각종 대형사고가 연이어 터져 '대구=사고도시'란 불명예를 안아 왔다. 그러나 지난 2006년 7월 김범일 시장 취임 이후 별다른 대형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잠잠한가 했더니... 역시나 였다.

잠깐 동안의 침묵을 깨고 또다시 대구는 지난달 불거진 고위공무원 금품수수 비리 의혹과 아동 집단 성폭력사건으로 또 다시 술렁였고 전국적으로 눈총도 받았다.

공무원들의 비리는 타 지역도 가끔씩 불거져 나오는 뉴스여서 그렇다손 치더라도 대구 집단 아동 성폭력 사건은 또다시 대구를 치욕의 도시로 추락시킨 원인은 뭘까?

교육청, 학교, 경찰 등을 나무라기 전에 '내 눈에 든 대들보'부터 먼저 짚어야 겠다.

대구가 마치 아동 성폭력을 방치하고 조장하는 도시처럼 비춰지고 있는데는 너무 호들갑을 떤 언론도 제 몫(?)을 톡톡히 한 것 같다.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한 이전투구식 취재가 이어지면서 대구가 마치 공공연한 장소에서도 아동 성폭력이 난무하는 후안무치한 시민들이 사는 도시로 만들고 있다.

이런 와중에 지난주 거액의 횡령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건설업자를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달라는 핑계아닌 핑계로 대구시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언론사 대표 등 다수가 불구속 탄원서를 제출하는 어이없는 행동으로 시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또, 이유야 어떻든 불법행위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사람을 위해 탄원서를 제출하는 행위는 검찰이 밝히려는 검은 돈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사고 있다.

또다른 저편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탄원서 서명에 동참한 일부 지역 언론사는 노조와 그룹측으로부터 부적절한 행위를 이유로 책임자 문책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달 말 대구시는 행정자치부 종합감사가 예정돼 있다. 김 시장을 선택한 한 시민으로서 여러가지 종합적인 난맥상을 수습해 주길 바란다.

이기동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