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MBC 앞 보수-진보 단체 충돌
MBC 앞 보수-진보 단체 충돌
  • 연합
  • 승인 2008년 06월 21일 00시 46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6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문화방송(MBC) 본사 앞에서 MBC의 광우병 관련 보도를 비난하는 보수성향 단체와 MBC 보도를 지지하는 인터넷 모임 간에 물리적인 충돌이 빚어졌다.

이날 오후 2시께 MBC 측면 출입문 앞에서 `선동사령부 MBC 규탄대회'를 벌이기 위해 모인 보수단체 국민행동본부와 라이트코리아 회원 800여명 중 일부가 보수단체의 집회 소식을 듣고 `맞불집회'를 열기 위해 모인 인터넷모임 `2MB 탄핵투쟁 연대' 회원 50여명과 충돌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MBC 정문 앞에서 "공영방송 지켜내자", "MBC 보도 정당하다"고 외치고 있던 `2MB 탄핵투쟁 연대' 회원들에게 "선동기관 MBC를 옹호하는 너희들은 빨갱이들이다"며 욕설을 퍼붓고 몸싸움을 시작했다.

몇몇 장년층 보수단체 회원들은 상대방이 들고 온 깃발과 피켓을 빼앗으려고 하는 등 곳곳에서 `2MB 탄핵투쟁 연대' 회원들과 맞닥뜨리다 경찰에 제지당했다.

이들은 또 MBC 카메라기자 지모씨와 한겨레 영상취재팀 PD 이모씨를 보고 달려와 "편파 방송과 편파 신문은 취재를 하지 말라"며 손에 쥐고 있던 피켓 등으로 카메라를 치고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MBC 지 기자가 취재용 사다리 위에서 땅바닥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오후 3시15분께에는 진보신당의 칼라TV에서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는 진중권 중앙대 교수가 보수단체 회원들에 대한 인터뷰를 시도하다가 이 모습을 보고 달려온 회원들에게 둘러싸여 욕설을 들으며 인터뷰를 방해받기도 했다.

경찰은 양측의 충돌이 격해질 것을 우려해 9개 중대 600여명의 전.의경을 배치하고 MBC 정문 앞 인도를 양분해 양측의 충돌을 막았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