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송 송강리 '황성옛터' 노래비 제막
청송 송강리 '황성옛터' 노래비 제막
  • 김세종기자
  • 승인 2009년 11월 24일 22시 57분
  • 지면게재일 2009년 11월 25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성옛터에 밤이 되니 월색만 고요해 페허의 설은 회포를 말하며 주노라"

왕평이 작사한 민족적 비애가 담겨있는 명성 높은 '황성옛터'의 노래비가 경북 청송향토문화발전회와 청송군에 의해 24일 파천면 송강리에 한동수 청송군수, 도의원, 군의원, 왕평 유족,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래비가 제막됐다.

주인공인 왕평은 유년시절(5~7세) 청송에 거주 했으며 왕평의 묘소는 파천면 송강리 3번지에 안치됐다.

본명이 이응호로 지난 1908년에 태어나 1941년에 생을 마감했으며 자연석으로 건립된 이 노래비는 3절까지 노래가사가 적혀 있고 왕평의 내력도 적혀 있다.

김세종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