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장관의 약속
최 장관의 약속
  • 이심철(대구본부 기자)
  • 승인 2010년 04월 07일 23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4월 08일 목요일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심철(대구본부 기자)

'제7회 그린에너지 엑스포'에 참가한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그린에너지 엑스포를 수도권에 뺏길까 지역민들의 걱정이 많다고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엑스포가 이곳에서 자리잡아 아시아를 대표하는 전시회로 성장한 만큼 여기서 뿌리내려 우리나라 관련산업의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역균형발전 맥락으로 대구경북지역 광역선도사업 중 하나로 신재생에너지를 꼽고 있다. 이는 정부의 의지다"라고 약속했다.

애써 키운 '그린에너지 엑스포'가 또 다른 곳에 뺏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은 몇 년전부터 있었다.

지난 2008년 대구에서 탄탄하게 성장시킨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술대회 및 전시회(IMID)가 수도권으로 옮겨진 선례(先例)가 있기 때문이다. IMID는 여러 관련 전시회와 합쳐져 더 큰 규모로 성장해 대구 시민들로써는 여간 속상한 일이 아니다.

대구시와 엑스코는 본격적인 국제화를 위해 그린에너지 엑스포를 정부 주최 행사로 지원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최 장관의 약속은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약속만을 믿을 수는 없다. 시장경제는 결국 '효율성'이 좌우한다. 같은 전시회라도 편하게 많은 사람이 찾아오는 쪽이 유리하다. 접근성과 경제적 효과 등이 우월한 곳으로 사람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정부지원의 필요성도 공감하지만 큰 행사를 완벽하게 치를 준비가 되어 있는지 되묻고 싶다.

비지땀을 흘리며 뛰어다니는 한 업체 직원은 교통이 불편하고 전시장을 찾아오기가 힘들다고 했다. 그가 20년 후 업체의 대표가 될 지도 모르는 일이다.

고르지 못한 야외전시장 바닥 때문에 전시된 제품에 집중을 못하는 듯 바닥을 여러번 쳐다보고 툭툭 밟아보는 외국인들은 10년 후 큰 바이어가 될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는 그린에너지관련 전시회가 많다. 지난 2월에는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경기도 고양시)가, 3월에는 하늘바람땅에너지전(전라도 광주시)이 열렸고 올 7월에는 서울에서 '신재생에너지 전지산업전'이 열린다. 관련 업계의 초고속성장만큼 이들 전시장의 규모도 빠르게 커지고 있다.

엑스코에서 관련 전시회를 모아 통합전시회를 만들어 명실상부한 엑스포를 열어 지역에서 꾸준히 열리게 해야 할 것이다.

이심철(대구본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