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담당과 직렬파괴
조정담당과 직렬파괴
  • 신현일 기자
  • 승인 2010년 10월 11일 22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0월 12일 화요일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일 기자

"수의사무관이 차량등록을 잘할까요? 농림정책을 잘할까요? 세무직 보다 법무 사무를 더 잘 할 수 있는 행정직은 칠곡군청에 없을까요. 간호사가 지구환경을 지키는 적임자인지?"

지난 4일 칠곡군 인사에서 직렬에 맞지 않게 몇몇 인사를 배치한 것을 비꼬아 칠곡군 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 쓰인 글의 한 대목이다.

칠곡군이 조직개편에 따른 대규모 인사를 단행한 지 1주일이 지났다. 상당 시일이 흘렀음에도 인사후유증이 쉬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가장 큰 논란의 대상은 조정담당의 신설과 직렬파괴다.

조정담당(6급)이란 칠곡군이 시와 같은 조직체계를 만들기 위해 내부적으로 지침을 정해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몇 개의 과를 묶어 시의 국장급에 해당하는 담당관을 지정하고 이 담당관 아래 각 과장을 두고 담당관이 관할하는 전체 과의 업무를 조정하는 역할을 맡긴 것이다. 이들은 공식적인 조직체계에는 없는 직이다 보니 말이 조정담당이지 무보직인 셈이다.

군은 조정담당을 6급 진급 후 상당한 경력을 쌓은 공무원들로 지정해 이들이 실질적인 업무조정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많은 직원들이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는 실정이다.

5급 과장들도 부서간 업무 조정이 쉽지 않은데 과연 무보직 6급이 업무조정을 할 수 있을지 의문 이라는 것. 또 과장전결 사항을 넘어 군수나 부군수 결재를 받는 일을 하는 실무자는 결재시 조정담당의 협조를 받아야 하기에 시어머니가 한 명 더 생긴 셈이라며 '옥상옥'이라 주장하고 있다.

조정담당제도를 제안한 장세호 칠곡군수도 "제도운영이 잘못되면 조정담당을 맡은 사람은 업무도 없이 시간만 보내게 될 수 있다"며 문제를 명확하게 직시하고 있었다. 하지만, 장 군수는 새로운 제도의 운영을 자신하며 이를 통해 기존 상하로 소통하던 조직의 수평적 소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런저런 우려 속에 조정담당역을 맡은 공무원들도 적지 않게 혼란스러워 하고 있는 형편이다. 기존에 없던 직책에 딱히 맡겨진 업무가 없다보니 일을 찾아서 해야 할 판이고 만약 이런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낙동강 오리알이 될 수도 있기 때문. 이렇다 보니 인사 발표 1주일이 지났지만 아직 조정담당제가 공무원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칠곡군의 이번 인사의 또 다른 코드는 직렬파괴다.

칠곡군 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아직까지 직렬파괴에 대한 글이 심심치 않게 보이고 있다.

이런 배경에는 직렬파괴를 핑계로 지난 선거때 현 군수의 반대편 진영에서 움직였다고 알려진 공무원들에 대한 불이익을 준 것이란 루머가 숨어 있다. 더불어 인사담당자의 정실인사란 이야기도 함께 따라 다닌다.

신현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