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격파 남자농구 "중국 나와"
일본격파 남자농구 "중국 나와"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25일 23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26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난적 중국과 결승전 8년만에 亞 정상 탈환 노려
일본의 수비 위로 한국의 김주성이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

한국 남자농구가 일본을 물리치고 광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했다.

유재학(모비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 중국 광저우 인터내셔널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농구 남자 준결승 일본과 경기에서 55-51로 이겨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26일 밤 8시(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중국과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중국은 이란과 준결승에서 접전 끝에 68-65로 이겼다.

한국 남자농구는 2002년 부산 대회 우승 이후 8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최근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5위, 2009년 톈진 아시아선수권대회 7위 등 아시아권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던 한국이 아시안게임 또는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03년 하얼빈 아시아선수권대회 이후 7년 만이다.

2쿼터까지 27-26으로 1점밖에 앞서지 못할 만큼 전반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정석(삼성)의 3점슛으로 9-8로 앞선 1쿼터 후반 일본에 연달아 6점을 내줬고 2쿼터 시작해서도 연속 4실점, 한때 9점까지 뒤지기도 했다.

다행히 김주성(동부)과 양동근(모비스), 이승준(삼성)의 연속 득점에 이어 조성민(KT)의 3점포로 2쿼터 종료 2분32초를 남기고 23-23 동점을 만든 한국은 전반 종료 2초 전 이승준의 골밑슛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10점을 앞서던 4쿼터 막판 일본 오카다 유스케에게 3점포와 자유투 2개를 연달아 얻어맞고 경기 종료 1분22초 전 52-47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경기 종료 39초를 남기고 조성민이 자유투 1개를 넣어 한숨을 돌리며 승리를 지켜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중국이 이란을 68-65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62-63으로 뒤진 경기 종료 1분10초 전 왕즈즈의 3점슛으로 승부를 뒤집은 중국은 65-65로 맞선 경기 종료 13초를 남기고 왕스펑이 3점을 꽂아 가까스로 이겼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