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설관리공단에 대한 기대와 우려
포항시설관리공단에 대한 기대와 우려
  • 남현정 편집부 기자
  • 승인 2011년 02월 21일 0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1년 02월 21일 월요일
  • 2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복지 서비스 질 하락 우려 공익·전문성 추구해야
남현정 편집부 기자

포항시설관리공단 설립이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포항시는 위탁관리 주체가 제 각각인 체육·문화복지·교통시설 등 15개 시설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전문화된 서비스 제공과 수익개선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이규방 전 국토연구원장을 초대이사장으로 임명했고 최근 38명 신입직원을 공개채용했다.

하지만 수익성을 따지는 기관에서의 문화복지시설 운영은 공공성과 전문성 침해가 우려된다.

문화복지시설은 다양한 사업과 기획을 통해 지역문화를 재창조하고 소외층을 끌어안아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지원하는 것이 주 목적이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시설들과 비교해보면 공단의 전체 수익 면에서 어쩔 수 없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의 태생적 한계를 갖고 있다.

시설관리공단이 문화복지시설 운영에서 수익성과 경영효율을 따져 입장객 수나 수익금 등 개량화된 수치로 경영실적을 가늠한다면 대중적 프로그램이나 고수익성 사업을 선호할 수 밖에 없고, 이에 따라 시설 본연의 기능과 문화복지의 격차 해소는 멀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문화복지사업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지원하는 것인데 전문성과 헌신을 요구하는 문화복지 영역을 공공시설물을 관리하는 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겠다는 것은 문화복지 서비스의 질을 크게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시스템 운영의 전문성 또한 의심스럽다.

최근 포항시설관리공단 직원채용공고에서 사무직 자격기준은 '제한없음'이었고 전문직은 기술직에 불과했다.

물론 기존 전문직(기술직을 제외한)을 이미 채용·운영하고 있는 기관도 있지만, 대부분 계약직이거나 한팀을 구성한 것이 아닌 '나홀로 전문직'이여서 업무 과다에 시달려 전문성을 살리기엔 역부족이다.

이에 반해 부산 시설관리공단의 경우 2009년 문화예술 행정의 전문성을 살리기 위해 '문화예술직렬'과 '홍보직렬'부서를 신설하고 전문직 4명을 계약직이 아닌 정규 채용했다.

지역문화인프라를 세심하게 점검하고 시민복지 활성화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서는 직원들의 전문화가 시급하다.

시민들의 세금으로 그럴듯하게 지어놓은 공간이 진정으로 시민들의 문화복지를 실현하는 장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운영 시스템의 변화와 함께 시민들을 문화복지의 주체로 끌어낼 전문적인 문화복지기획자의 역할이 필요하다.

문화복지시설은 시설물 관리 차원에서의 접근이 아닌 보다 전문적이고 희생적인 접근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포항시의 보다 미래 지향적인 문화복지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공익성과 전문성을 추구해야 할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남현정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