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병 상대 결핵기초조사 첫 실시
훈련병 상대 결핵기초조사 첫 실시
  • 연합
  • 승인 2005년 11월 27일 16시 05분
  • 지면게재일 2005년 11월 2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 분석후 군 결핵환자 종합대책 수립

국방부가 군에 갓 입대하는 훈련병들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결핵 기초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27일 "군에서 발생하는 결핵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처음으로 국방부와 결핵연구원이 공동으로 기초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29일부터 사흘간 육군 306보충대 입영대상자 1천여명을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간다.

현재 군내에서 발생하는 결핵환자는 10만명 당 63명으로, 올해에만도 군내 전염병의 30%선에 해당하는 743명이 발병했다. 이는 같은 연령대(20∼24세)의 민간 발병률 10만명 당 62명보다 다소 높은 수치이다.

조사는 국방부와 국군의무사령부에서 실시하며 결핵연구원은 검사약품과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결핵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피부반응검사인 투베르쿨린 검사와 함께 고비용이 드는, 혈액을 이용한 조기 진단법인 퀀티페론 검사를 병행할 계획이다.

일반적으로 결핵균이 있다고 모두 결핵환자는 아니며, 활동성의 경우 바로 전역조치를 받게 되고 비활동성으로 판명되면 완치후 군 생활을 계속하게 된다.

입영자들은 입대 전 신체검사시 X-레이 촬영을 통해 결핵 유무를 체크하지만 감염 뒤 일정기간 내의 잠재결핵의 경우 잘 나타나지 않아 군은 군내 결핵을 차단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국방부 관계자는 "문제는 결핵에 한 번 감염되면 증상이 나타나기 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점으로, 그 기간에 잠재결핵을 얼마나 빨리 찾아내느냐가 중요하다"며 "환자가 발생했을 때에도 같은 내무반이나 해당 중대원들이 얼마나 감염되고 어떻게 반응하는 지에 대한 크기 조사도 병행해서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군 입대 이전부터 결핵 보균자인 지 여부 등을 면밀히 분석해 군 결핵환자 관리 및 대책을 종합적으로 수립하는 한편 결과를 토대로 내년 4월에 군 결핵관리 지침을 제정해 시행할 예정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