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권행보 거칠 것 없어졌다
박근혜 대권행보 거칠 것 없어졌다
  • 연합
  • 승인 2012년 04월 12일 2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13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이끌며 총선 완승 친정체제 장애물 사라져 친박 "대선 경선 불필요"
박 위원장, 현충원 참배대선 전초전인 4ㆍ11 총선을 진두지휘하며 과반을 차지해 승리한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12일 오전 당관계자들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참배한뒤 나서고 있다. 연합

4·11 총선은 새누리당 박근혜 중앙선대위원장에게 구당(救黨)의 짐을 지웠지만 총선 완승은 그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총선에서 100석을 못건질 것으로 예상된 위기상황에서 당 사령탑을 맡아 152석을 일궈낸 박 위원장의 당내 입지는 탄탄대로에 올라선 것으로 볼 수 있다.

선거전을 사실상 개인전으로 이끌어온만큼 책임도 혼자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과반이 넘는 의석으로 원내1당을 지키면서 당내 문제제기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여권의 관심은 이제 '포스트 4·11'이다. '박근혜 체제'의 공고화로 장애물이 걷힌 대권가도를 그가 어떻게 관리해나갈 것인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위원장이 가장 먼저 착수할 일은 지난 4개월간의 비상대책위 체제의 정상화로 보인다. 비상상황에서 만들어진 임시체제이므로 전당대회를 거쳐 당 지도부를 선출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12일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빠른 시기에 당을 정상화시키겠다"며 "이제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해 당을 정상체제로 운영하고 바로 민생문제 해결과 공약실천을 위한 실무작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구성되는대로 총선 공약 이행을 위한 입법화 논의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가족행복 5대약속'을 선거전에서 제시하면서 19대 국회 개원 후 100일안에 입법하겠다고 약속했으므로 당 정책위를 중심으로 세부안 마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정책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은 대선전을 조기점화시키지 않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될 수 있다. 민생을 우선시하겠다는 뜻과도 통한다.

친박(친박근혜) 진영에서는 대선후보 경선도 최대한 '조용하게' 치르지 않겠느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어차피 여권 대권주자로서 독보적 지위에 있고 야당 후보의의 '본선 경쟁'을 염두에 둬야할텐데 당내 경선에 에너지를 소진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한 친박 인사는 "여권 대권주자 결정에 굳이 경선이 필요한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