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군민 신뢰지수 급감
울진군민 신뢰지수 급감
  • 김형소 울진주재 기자
  • 승인 2012년 04월 12일 2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13일 금요일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소 울진주재 기자

울진군 공무원의 도덕 불감증이 도를 넘어서면서 군민 신뢰지수가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A 공무원은 혈세로 마련된 임대보증금 3억원을 날렸지만 징계는 커녕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 '아직 결론이 나질 않아 기다리고 있다'는 궁색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이뿐 아니다.

사업 발주 부서의 B 공무원은 아예 협력기관에 일감을 몰아주고선 자신이 지목한 업체에게 일감을 나눠주라고 전방위 압력을 가하는 등 그야말로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바다 해조류 양식업 허가권을 둘러싼 어민과 지자체의 갈등의 원인제공자 또한 울진군이다.

울진군은 인터넷 공고 등을 통해 법적 하자 없이 사업자를 신청받았다고 하지만 과연 노령의 어민들이 인터넷과 어느만큼 가까우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까 의구심이 든다.

또한 사업 신청자 C씨는 예전에 양식업 허가권을 받아 되판 경험이 있는 사람이고 신규 허가구역 역시 C씨가 과거에 우렁쉥이 양식업을 하다 환경조건이 맞지 않아 자릴 옮긴 곳이기도 하다.

이렇듯 군민들의 시각에선 행정이 무언가 부자연스럽고 의구심이 생기게 만들면서 투명한 행정에 대한 갈망은 커지고 있다.

하지만 군민들의 바램과는 달리 대부분의 문제의 핵심인물은 군수 측근과의 연관설이 피어오르거나 문제가 발생해도 해당공무원의 처벌은 소리 소문 없이 없었던 일로 되기가 부지기수다.

과연 이렇게 구태연연하고 밀실행정을 펼치는 것이 지역민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일까?

아마도 감정의 골을 점점 더 깊이 파 행정불신이라는 파행적인 결과만 낳는 꼴이될 것이다.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울진군의 일거리를 맡기 위해선 군수의 측근이 아니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그 만큼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이 득세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단적으로 말하자면 울진군은 군민이 있어야 존재가 가능하고 누구 하나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것이다.

즉, 군민과의 신뢰를 자꾸만 무너뜨린다면 결국 선거라는 민주적인 방법을 통해 의견을 표출할 것이라는 거다.

당초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약세가 점춰졌지만 결과는 반전을 이뤄냈다.

국민들이 '한번 더 믿어보자'라는 무언의 믿음을 표심으로 나타낸 것이다.

울진군과 임광원 군수는 군민들의 믿음을 얻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선거를 코앞에 두고 표심을 호소하지말고 지금부터라도 하나 씩 군민의 소리에 귀기울인다면 진정 신뢰받는 작은 정부가 될 것이다.

김형소 울진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