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숫돌바위 상단부 붕괴
독도 숫돌바위 상단부 붕괴
  • 조준호기자
  • 승인 2013년 03월 19일 2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3년 03월 20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단부 부분이 무너진 독도 숫돌바위.

독도의 역사와 함께 하며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천연보호지역인 독도의 숫돌바위 상단부 일부분이 무너져 내렸다.

19일 울릉군 독도관리소에 따르며 지난 18일 강풍으로 숫돌바위 상단부 부분에서 금이 가면서 3~4㎥(루베) 가량 무너져 내렸다고 밝혔다.

숫돌방위는 독도 의용수비대원들이 생활할 당시 칼을 갈았다는 곳으로 바위의 암질이 숫돌과 비슷해 붙여진 이름으로 독도 개방 후 방문객들이 즐겨 사진 찍는 등 포토존 역할을 하고 있다.

조준호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