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방위 재확인·전작권 전환 예정대로
연합방위 재확인·전작권 전환 예정대로
  • 김상태기자
  • 승인 2013년 05월 08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3년 05월 09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 채택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 시간으로 8일 새벽 워싱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에서 "국내 보수진영에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2015년 전시작전권전환 연기 요구와 관련, 오바마 대통령은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두 정상이 채택한 공동선언의 명칭은 '한미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으로 지난 60년 동안 한미동맹의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수 십년의 양국 관계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또 공동선언은 먼저 한미 동맹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린치핀)으로 기능하고 21세기 새로운 안보도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동맹을 계속 강화시키고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대한(對韓)방위 공약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을 구축하는 한편 비핵화, 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을 다짐하는 회담이었다"면서 "박 대통령의 대표 브랜드라고 할 수 있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등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하도록 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증진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또 1년을 맞는 한미 FTA위 긍정적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FTA가 경제성장의 엔진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대통령은 회담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이 양국 간 포괄적 전략 동맹의 발전 방향을 제시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상태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