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퍼슨 27득점' LG, 공동선두 복귀
'제퍼슨 27득점' LG, 공동선두 복귀
  • 연합
  • 승인 2013년 12월 29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3년 12월 30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동근 활약 모비스 승전고, 전태풍 이적 KT '5연패 수렁', 삼성, 동부 꺾고 3연패 탈출

프로농구 창원 LG가 데이본 제퍼슨의 맹활약을 앞세워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LG는 29일 경남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전주 KCC를 78-60으로 꺾었다.

3연승을 거둔 LG는 20승8패를 기록하며 서울 SK·울산 모비스와 순위표 맨 윗자리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제퍼슨이 27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KCC에서는 타일러 윌커슨이 27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경기 전까지 LG와 공동 2위이던 모비스 역시 울산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홈 경기에서 부산 KT에 76-61로 이겼다.

모비스는 5연승 쾌속 질주를 이어가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53-48로 들어간 4쿼터에서 양동근의 3점슛 1방, 박종천의 외곽포 2방이 연달아 터져 나와 모비스가 승기를 낚아챘다.

양동근과 박종천은 이날 3점슛 4개, 5개씩을 터뜨리는 등 각각 20점을 넣어 승리를 합작했다.

KT는 지난주 고양 오리온스와 4대4 트레이드 이후 나선 3경기에서 모두 졌다. 이전 경기까지 합하면 5연패 늪에 빠졌다.

KT는 14승14패가 되며 인천 전자랜드와 공동 4위가 됐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치러진 경기에서는 서울 삼성이 원주 동부를 81-67로 물리쳤다.

삼성은 3연패에서 벗어났다. 13승15패가 되며 단독 6위 자리도 사수했다.

박재현과 차재영의 득점에 힘입어 전반을 38-29로 마친 삼성은 3쿼터 이동준과 제스퍼 존슨의 득점 릴레이로 54-33으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동부는 3쿼터 막판 두경민의 3점포 두 방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으나 잇따른 실책 때문에 탄력받지 못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