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자살 장애인 부부, "딸 성추행 혐의 억울합니다"
안동 자살 장애인 부부, "딸 성추행 혐의 억울합니다"
  • 이상만기자
  • 승인 2014년 03월 26일 22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3월 27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서 뒤늦게 알려져 논란

경북 안동에서 자살한 장애인 부부가 수사기관의 조사와 관련,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2일 3시께 오후 안동 송현동의 한 단칸방에서 A(46)씨와 B(37)씨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의 시신이 발견된 방에는 타다 남은 연탄 1장과 장문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 내용은 "세상천지에 아이들을 상대로만 조사를 하다니 이런 법이 어디에 있나? 결백하다. 혐의를 벗기 위해 저희 부부는 마지막 선택을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글에서 연신 "억울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사연은 지난해 9월23일 부부는 학교에 간 큰딸(15)과 작은딸(12)이 돌아오지 않아 걱정하고 있던 중 한 아동복지기관의 연락을 받았다.

조사할 것이 있어 아이들을 보호하고 있겠다는 이야기를 들은 부부는 며칠 후 "조사할 것이 있으니 출두하라"는 통보를 받고 경찰서로 향했다.

이후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1년여 동안 큰딸을 모두 8차례에 걸쳐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A씨는 지난 1월과 2월, 두 차례 법정에 섰으나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부인했다.

지난 20일 열린 3차 공판에는 두 딸이 A씨와 대면을 하지 않고 법정에 섰다. 큰딸은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했으며 작은딸은 이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장에 A씨가 성추행을 저지른 정확한 일시는 나와 있지 않다며 공소 사실을 더 구체화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A씨는 선천적 장애로 지체장애 3급을 판정받고 아내 B씨는 정신지체 2급에 시각장애 1급을 판정받았다. 두 사람은 평소 월 100만원도 되지 않는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로 두 딸을 키우며 살아왔다.

이상만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