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슈퍼컴퓨터 활용 아이디어 경진대회
제2회 슈퍼컴퓨터 활용 아이디어 경진대회
  • 김윤섭기자
  • 승인 2014년 12월 01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2월 0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공학부 2학년 장종석씨 '우수상' 전력수요 예측에 도입 제안
'슈퍼컴퓨터 활용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받은 대구가톨릭대 장종석씨.

대구가톨릭대 IT공학부 컴퓨터공학전공 2학년 장종석 씨가 지난달 열린 '제2회 슈퍼컴퓨터 활용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전력수요 예측에 슈퍼컴퓨터를 도입해야 한다는 아이디어를 제안해 우수상을 받았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이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가 후원한 이 대회에서 장 씨는 현재 전력수요 예측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를 보완할 대안으로 빅 데이터를 처리할 슈퍼컴퓨터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9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질의해 현재 전력거래소에서 수행하고 있는 전력수요 예측은 고성능컴퓨터를 활용해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고성능컴퓨터는 슈퍼컴퓨터보다 데이터 처리량이 제한돼 있어 전력수요 예측의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장씨는 "현재의 전력수요 예측 시스템은 가스, 수자원 등 다른 에너지를 이용한 냉난방이 예측 변수에서 빠져 있어 전력수요의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슈퍼컴퓨터는 현재 학술과 기상 예측 등 일부 분야에서만 이용되고 있는데, 빅 데이터와 슈퍼컴퓨터의 융합을 통한 개선된 전력수요 예측 시스템을 갖추면 전력 관리도를 높여 대정전의 위기를 막을 수 있고, 대정전 방지체계를 구축해 수출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형화된 수치 데이터와 함께 인터넷 등을 통해 수집된 거대한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 슈퍼컴퓨터의 도움을 받지 않는다면 전력수요 예측은 정확도가 더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장씨는 "가정에서 간단한 심부름을 하는 것을 비롯해, 사무실에서 문서를 처리하고, 산업현장에서도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인공지능로봇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윤섭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