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철 나무시장 '활짝'
식목철 나무시장 '활짝'
  • 경북일보
  • 승인 2014년 03월 20일 2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3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목철을 맞아 전국 최대 묘목산지인 충북 옥천군 이원면에 나무시장이 활짝 열렸다.

전국 묘목 유통량의 70%를 공급하는 이 지역은 500여 농가가 해마다 1천500만그루의 유실수와 조경수를 생산·판매한다.

지난해 겨울 한파 후유증 등으로 올해는 유실수를 중심으로 묘목 값이 크게 올랐다.

㈔이원묘목영농조합의 김덕규(67) 대표는 "복숭아, 감, 매실 등 동해(凍害)가 컸던 품종의 묘목은 30%가량 값이 뛰었다"고 말했다. 연합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