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 “한국영화 홀대 여전”
지상파 방송 “한국영화 홀대 여전”
  • 경북일보
  • 승인 2001년 07월 14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07월 1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크린쿼터 문화연대 방송 쿼터 중간 평가
지상파 방송사의 한국 영화 홀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크린쿼터문화연대(이사장 문성근)가 6개 방송사(MBC, KBS1·2, SBS, iTV, EBS)의 방송쿼터제 이행여부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방송사가 한국영화 의무편성비율을 지키기는 했으나 방송쿼터제 시행 기간이 종료되기 한두달 전에 한국영화를 집중 편성하는가 하면 방송시간대도 주로 심야에 배치해 의무편성비율을 맞추는 데 급급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6월부터 올 5월까지 집계에 따르면 모든 방송사가 한국영화 의무 편성비율 25%를 준수했다.
그러나 총 210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상당수가 쿼터제 시행 기간 종료를 불과 1∼2개월 앞두고 집중 방영됐으며 방영작 중 절반을 넘는 113편은 시청률이 낮은 심야 시간대에 편성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조사기간에 방영된 외국 영화 가운데는 미국 영화가 평균 74%를 차지해 미국 문화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KBS1·2가 타방송사보다 높은 각각 85%, 94%에 달해 ‘공영방송으로서 위상 재정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편 쿼터연대는 “방송위가 방송쿼터제 시행 기간을 2000년도 고시 내용과 다르게 적용했다”면서 “방송사들이 쿼터 비율을 맞추도록 방송위가 편의를 봐준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즉 방송위원회의 당초 고시내용에는 시행기간이 2000년 6월부터 2001년 4월까지로 돼 있었으나 실제 시행기간을 2001년 5월까지 한달간 늘려주었다는 것. 따라서 당초 고시된 기간에 맞춰 통계를 뽑아보면 MBC(22%), KBS1(20%), KBS2 (30%), SBS(25%), EBS(28%), iTV(22%)로, KBS2ㆍSBSㆍEBS를 제외한 3개 방송사가 의무편성비율을 채우지 못하게 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방송위는 “통합방송법에 따라 지난 해 5월26일 처음 방송쿼터를 고시한 데 이어 올해는 5월 1일에 다시 고시했으나 연간 기준을 적용하다보니 부득이하게 5월 한 달을 더 포함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