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아웃 22개사 정리 현금부족 기업은 퇴출
워크아웃 22개사 정리 현금부족 기업은 퇴출
  • 경북일보
  • 승인 2001년 08월 10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08월 10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기업 35개사중 22개사의 향후 처리방향이 이번주 중으로 취합돼 이달내 최종 확정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9일 “일단 채권단으로부터 35개사의 처리방향을 모두 취합할 계획이지만 지금까지 자율추진, 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CRV) 등 이미 처리방향이확정된 13개사를 제외할 경우 실제로 이번에 처리방향이 확정되는 기업은 22개사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처리방향이 확정된 경우는 ▲신우, 다이너스카드, 오리온전기 등 CRV3개사 ▲퇴출 2개사 ▲워크아웃 자율추진 5개사 ▲워크아웃 졸업 1개사 ▲분할처리2개사 등 모두 13개사다.
이중 대우관련 기업 6개사 가운데 이번에 향후 진로가 최종 확정되는 기업은 5개사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