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고추값 15~20% 올라 농민 출하기피 보합세 전망
영양 고추값 15~20% 올라 농민 출하기피 보합세 전망
  • 영양=정형기기자
  • 승인 2001년 08월 2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08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고추주산지인 영양지역에 산지 고추값이 강세를 보이자 농민들이 출하를 기피, 당분간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영양지역 농민들과 고추 상인들에 따르면 지난 19일 고추시장에서 거래된 산지 가격은 태양초의 경우 5천800~6천300원, 양건은 5천300원~4천800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태양초 4천300원~5천원, 양건 3천600~4천원보다 15~20%정도 오른 것이다. 지난해에 비해 고추재배면적은 늘었으나 가뭄과 역병 등으로 수확량이 감소해 가격이 오르자 농민들은 고추값 상승을 기대하고 출하를 기피하고 있다.
또 영양군의 고추 재고량도 32.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에 불과해 출하기피에 한몫을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가뭄과 병충해로 전국 고추생산량이 줄어 들어 당분간 현 시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영양=정형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