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인간유전자 구조 집중연구 질병치료 신약개발 구슬땀
인간유전자 구조 집중연구 질병치료 신약개발 구슬땀
  • 곽성일기자
  • 승인 2001년 08월 2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08월 2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공대 주목받는 벤처기업 씨그몰
포항공대 생명과학동 입주 벤처기업인 씨그몰이 암과 당뇨, 면역질환 등 난치병 치료를 위한 신약후보물질 개발에 나서고 있어 국가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포항공대 생명과학동 입주업체인 씨그몰(대표 이태훈 http://www.sigmol.com)은 현재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인간 유전자(Human Genome Project)를 연구,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다.
한마디로 인간유전자를 구성하는 단백질과 이들 단백질에 작용하는 화학물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밝혀내 질병치료에 가치있는 신약개발 대상물질을 발굴하고 궁극적으로 이 물질을 통해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해내는 업체다.
암과 면역질환 등 난치병 치료를 위한 기존 인간유전자 연구들은 질병 유전자를 구성하는 특정 단백질에 화학물질을 투입, 이 단백질이 작용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물질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이뤄져 있다.
그러나 씨그몰은 기존 연구방식에 화학유전체학과 단백질체학이라는 기술을 도입, 다양한 종류의 화학물질을 작용시켰을때 단백질간에 어떤 상호작용이 발생하는지를 연구하는 독특한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씨그몰 이태훈 사장(33)은 “아직은 연구에만 몰입해야 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매출은 없지만 신약개발분야는 다른 분야와 달리 개발이 완료된 시점부터 수백억, 수천억원의 라이선스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씨그몰의 성장 가능성은 다른 업체에서 흉내낼 수 없는 탄탄한 연구인력이다. 회사의 한쪽 구석에 자리한 2평 남짓의 사무실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연구와 실험을 위한 공간이다.
이곳에는 한명의 사무원을 제외한 6명이 모두 석사급 연구인력이며 별도로 40여명의 포항공대 연구인력이 개발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사장은 “유전자를 구성하는 단백질의 상호작용을 체계적으로 연구해 암이나 면역질환 등 각종 질병을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신약개발이 최종목표”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5월에 창업한 씨그몰은 창업 1개월만에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으면서 대규모 자금을 유치하기도 했다.
당시 씨그몰은 한화석유화학으로부터 8억원을 투자받은데 이어 SK 5억원, 현대기술투자 3억원, 포스텍기술투자 2억원, 한화기술금융 2억원 등 모두 20억원을 투자받는 성과를 거뒀다.
문의(054)283-4612.
곽성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