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성과상여금 추석전 차등지급
교원 성과상여금 추석전 차등지급
  • 경북일보
  • 승인 2001년 09월 2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09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이상 지급이 지연돼 온 교원 성과상여금이 이달말까지 전교원에게 차등 지급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1일 중앙인사위원회와 협의를 거쳐 전체교원을 4단계 또는 3단계로 구분해 성과상여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확정, 오는 30일까지 시도별로 소속교원에 대한 성과상여금을 급여통장에 일괄 입금시키도록 했다고 발표했다.
성과상여금 지급 단계는 원칙적으로 최상위 10%(S등급), 10∼30%(A등급), 30∼70%(B등급), 70∼100%(C등급) 등 4단계로 하되 시도교육감이나 학교장 재량으로 S등급과 A등급을 합쳐 3단계로 운영할 수도 있게 했다.
4단계로 운영할 경우 S등급은 직급별 지급기준액(평균호봉이 받는 기본급)의 90%, A등급은 65%, B등급은 45%, C등급은 30%를 받게 돼 교사의 경우는 최고 93만2천원에서 최하 31만1천원까지 성과금을 4단계로 차등지급받게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