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유화 2조원대 채무 재조정 결의
현대유화 2조원대 채무 재조정 결의
  • 경북일보
  • 승인 2001년 10월 0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10월 0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석유화학 채권단은 오는 11일 전체채권금융기관협의회를 열고 2조원대의 채무재조정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7일 현대유화에 대해 출자전환 3천억원, 채무만기연장 1조7천억원 등 모두 2조원 규모의 채무재조정방안을 오는 11일 결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3천억원 출자전환 결의후 현대유화 대주주 지분에 대해 완전감자 절차를 밟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당초 은행권 무담보 여신 3천120억원과 2금융권 무담보 여신 880억원등 모두 4천억원의 출자전환을 계획했으나 출자전환 규모가 많다는 채권금융기관의의견이 제기돼 출자전환 규모가 다소 줄었다.
이 관계자는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을 적용해 60여개의 채권금융기관들로 채권단협의회를 새로 구성했다”며 “전체 채권액 대비 75%이상의 동의가 있으면 채무재조정방안은 결정된다”고 말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