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KTX 선로서 폭발물 소동
부산역 KTX 선로서 폭발물 소동
  • 경북일보
  • 승인 2004년 06월 03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6월 0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막대기로 만든 가짜 다이너마이트
부산역 고속철도 선로에서폭발물 오인소동이 벌어져 열차가 지연 운행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3일 오전 7시 27분께 경부고속철도 부산역 구내에서 대기중이던 부산발 서울행KTX 제44호 열차(기관사 손경원ㆍ55) 선로에서 다이너마이트 모양의 물체 1개가 발견됐다.
이 물체는 길이 21㎝, 직경 2.5㎝ 크기의 원통형으로 KTX 16호객차와 승강장사이 9번 선로에서 발견됐다.
출발에 앞서 선로를 점검하다 이를 발견한 기관사는 이 물체를 폭발물로 오인,열차운행을 중단시키고 승객을 하차시킨 후 군과 경찰에 신고했다.
군과 경찰특공대가 현장을 봉쇄하고 물체를 수거, 분석한 결과 누군가 산업용다이너마이트 포장지로 나무막대기를 감싸 만든 가짜 폭발물로 드러났다.
경찰은 부산역 주변 선로에 대한 추가 검색을 벌인 후 이상 징후를 발견하지 못해 오전 9시께부터 모든 열차를 정상 운행시켰다.
이날 폭발물 오인소동으로 모두 3편의 열차가 15-30분간 지연운행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경찰은 고속철 운행에 불만을 품은 사람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