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 추진
한·UAE,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 추진
  • 연합
  • 승인 2015년 03월 06일 10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3월 06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직후 MOU 체결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가 손잡고 중동, 아프리카 등 해외 원자력 발전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UAE 아부다비에서 칼둔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행정청장관과 '한·UAE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MOU 서명식은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정상회담 직후 박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가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양국은 앞으로 전략적 파트너로서 중동, 아프리카 등 해외 원전 입찰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3국 원전 시장 진출을 위한 재원조달, 건설, 인력 등 각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2009년 UAE가 한국형 원전을 선택하면서 맺은 원전 분야에서의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원전사업 공동진출로 구체화하면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됐다. UAE 원전 수주 당시에도 제3국 원전사업 협력에 관한 논의가 있었으며 이후 고위급 면담에서 수차례 공감대가 형성됐다.

UAE의 높은 국가신용도, 풍부한 자금력이 한국의 풍부한 해외 원전 건설 경험과 결합될 경우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해외 원전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정부와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