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임대주택 12만가구 공급 "역대 최대"
올해 공공임대주택 12만가구 공급 "역대 최대"
  • 연합
  • 승인 2015년 03월 17일 1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3월 17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입주자 모집 계획 발표
올해 역대 최대 수준인 12만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이 전국에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올해 공공임대주택 공급 및 입주자 모집 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공공건설 임대주택 7만가구, 매입·전세 임대주택 5만가구가 공급되며 공공건설임대 가운데 공공건설은 5만9천가구, 민간건설 공공임대 물량은 1만1천가구를 차지한다. 총 12만가구에 달하는 공공임대주택 공급량은 역대 최대 규모다. 작년 공급량(8만8천가구)과 비교하면 36%나 증가한 규모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임대 입주자 모집 계획을 종합적으로 정리해 발표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라며 "최근 재건축 이주수요 등으로 전세가격 불안이 우려되는 수도권지역에 전체 물량의 60%를 집중해 공급해 전세난에 대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발표한 '10·30 대책'에 따라 매입·전세임대 물량도 당초 계획보다 1만가구 증가한 5만가구로 늘려 공급하기로 확정했다.

추가한 1만가구에 대해서는 수도권 공급비율을 70%로 높이고 적기에 입주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에 입주자 선정 재량을 확대해 주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공사 등에서 직접 건설해 공급하는 공공건설임대의 경우 5만9천가구에 대해 입주자 모집 계획이 확정됐다. 민간건설 공공임대 1만1천가구분은 아직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

유형별로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취약계층에 공급하는 영구임대 3천768가구, 소득 2∼4분위 소득계층을 위한 국민임대 2만9천813가구, 분양전환을 하는 5·10년 공공임대 2만1천331가구, 기타 3천597가구 등이다.

매입·전세임대의 경우 매입임대 1만2천가구, 전세임대 3만5천가구, 재건축·재개발·부도임대주택 3천호 등으로 공급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