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사드 주한미군 배치 4월부터 협의 시작
한미, 사드 주한미군 배치 4월부터 협의 시작
  • 연합
  • 승인 2015년 03월 20일 14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3월 20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치지역·시기 등 관심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를 놓고 한미가 4월부터 협의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배치 지역과 시기, 비용 분담 등이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아직 미측과 어떠한 협의 일정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사드 문제가 나라 안팎으로 공론화된 이상 배치 지역 등에 대해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란 지적이 나온다.

특히 1개 포대 설치 비용이 1~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 설비 비용을 한미가 공동 부담할지도 주목된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해 사드 배치 후보지 5곳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다. 가장 유력한 사드 배치 후보지는 2016년까지 주한미군 부대가 결집하는 평택이 꼽히고 있다.

군의 한 소식통은 19일 "미 정부는 현재 록히드마틴으로부터 사드 포대 4개를 인수했고 훈련용을 포함한 3개 포대는 텍사스에, 1개 포대는 괌에 배치됐다"면서 "나머지 2~3개 포대는 국외주둔 미군에 배치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한반도에는 주한미군 보호를 위해 1개 포대 정도가 설치될 수 있으며, 평택이 가장 유력한 후보지"라고 말했다.

강원도 원주와 부산 기장, 대구 등도 주한미군이 사드 배치를 염두에 두고 실사한 지역으로 꼽힌다.

미측과 본격적으로 협의가 시작되면 부지 예상지역 주민이나 지방자치단체의 반발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사드 레이더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전파 때문에 반경 5㎞내에 있는 차량과 항공기 전자 장비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주택 밀집 지역은 배치가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