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취수원 이전 민관協 첫 만남을 보며
대구취수원 이전 민관協 첫 만남을 보며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5년 03월 20일 14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3월 20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용기 기자
대구 취수원을 구미공단 상류로 이전해도 물 부족이 발생하지 않고 수질 영향도 거의 없다고 밝힌 국토교통부의 '대구·경북권 맑은 물 공급 종합계획 검토보고서'에 대한 재검증 및 이를 위한 시간 배분이 대구 취수원 구미이전 민관협의회의 첫 과제가 될 전망이다.

지난 17일 첫 만남을 가진 민관협의회에서 구미는 국토교통부의 보고서에 강한 불신을 나타냈다.

취수원 이전을 위한 짜 맞추기 용역으로 허점 투성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구시도 "제3의 기관이 이때까지 나온 결과에 대해 검증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면 양측의 동의하에 해야 한다"며 구미시의 제안을 일부 수긍했지만 그 기간에 있어서는 양 측의 팽팽한 대립이 이어졌다.

"운영기간은 6월 까지 3개월, 회의주기는 한 달에 두 번이 적당하지 않냐"는 대구 양명모 위원장의 제안에 구미 윤종호 위원장은 "객관적인 데이터 분석 및 검증만 해도 3개월은 짧은 시간"이라며 "운영 기간은 최소 1년, 회의주기는 2개월에 한번이 적당하다는 게 구미 위원들의 의견"이라고 맞받았다.

대구는 곧 "2개월에 한번은 인터벌이 너무 길고 집중력이 떨어지지 않겠느냐. 검증은 별개로 가더라도 자주 만나야 오해가 생기지 않는다"며 팽팽한 기 싸움을 이어갔고 구미는 "대구 정수 시설 공개가 우선"이라고 맞받는 등 첫 만남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와는 별도로 취수원 이전에 관한 세부사항에서는 날선 공방들이 오갔다.

결국 4월 초 대구에서 다시 만나자는 원칙에만 동의한 채 첫 자리는 마무리 됐지만 대구에서 준비한 물 포럼 메달 착용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모습과사회자의 기념 촬영 요청에도 서둘러 자리를 떠나는 모습은 앞으로의 민관협의회의 행보가 결코 쉽지 만은 않을 것임을 예상하기에 충분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