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도소 이전지 인근 재활특구 조성 용역 실시
대구교도소 이전지 인근 재활특구 조성 용역 실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5년 04월 06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4월 07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제 의원, 대구시에 제안
전국 최초로 교도소 인근 그린벨트에 재소자와 지역주민들을 위한 재활특구 조성 연구용역이 조성제 시의원(달성군1)의 제안으로 실시된다.

조성제의원은 수용인원 2천여명 규모 대구교도소의 2017년 하빈면 이전 예정계획에 따라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혐오시설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고 해당 지역발전을 위해 "창조경제를 접목한 재활특구 조성"을 대구시에 제안하여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세부계획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8월까지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이번 연구용역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지역의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소자와 지역주민, 신규 산업단지를 연계한 창업 등 창조경제 모델 창출 방안 마련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창출을 통한 경제발전과 재소자 재범률 최소화 등 안정된 사회조성이 기대된다는 것.

조성제 의원은 교도소 이전에 찬성한 하빈면민의 지역사랑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대구시에서는 하빈면민이 원하는 시설이 유치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야 된다"며 "시의회에서도 하빈면 발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재활특구 관련 국비확보와 법·제도 개정사항은 이종진 국회의원과의 협력을 통해 반드시 재활특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재활특구란: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장기발전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위한 수행방안으로서 대구교도소 내 고정시설(물적자원) 및 재소자(인적자원) 등을 활용, 촉매 개발사업을 유도하는 지역맞춤형 특화구역을 말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