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원전' 삼척시와 같은 주민갈등 안돼
'영덕 원전' 삼척시와 같은 주민갈등 안돼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5년 04월 12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4월 13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영덕 원자력발전소 수용에 대한 주민 여론이 정부와 한수원에 노력에도 불구하고 싸늘하기만 하다.

지난 10일 영덕군의회 원자력특별위원회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민 59%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돼 여전히 분위기 반전을 시키지 못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군민 1천 5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는 영덕원전 건설 찬반의견 질문에 대해 반대가 58.8%, 찬성이 35.7%였다.

지역발전을 위한 정부지원을 보장할 경우에도 반대는 49.7%로 찬성 39.1%를 넘지 못했다.

군민 전체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실시에 대해선 '투표를 해야한다'가 65.7%로 '필요없다(25.8%)'를 압도했다.

그렇다면 주민들이 원전건설을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뭘까.

해답은 멀리 있지않다.

원전의 안전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주민 60.9%가 '불안하다'라고 답해 '그렇지 않다(29.2%)'보다 2배 이상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원전이 주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자가 66.5%차지, '영향이 없을 것(23.1%)'과 큰 차이를 나타냈다.

이처럼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타나듯 주민들이 원전 건설에 앞서 가장 우선 시 생각하는바는 '안전'이다.

기존 운영중인 원전의 안전성 시비와 주변지역 주민 갑상선암 발생 등의 문제는 영덕 주민 반대 여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또한 영덕원전 유치 당시 찬성여론이 높았지만 정부가 추진시기를 놓치는 바람에 신뢰를 잃어 반대여론을 키웠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한수원은 일단 겸허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안전 최우선의 원칙'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며 주민들에게 객관적인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해 원전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원전 건설 주민투표를 실시할 경우 강원도 삼척에서 보듯 결과에 따라 엄청난 주민 갈등을 몰고 온다.

삼척시는 원전반대 주민투표를 시행하기 위해 수억원의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지역여론 분열과 갈등의 후유증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정책변경을 가져오지도 못했다.

영덕군은 삼척시와 같은 주민갈등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된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정홍원 전 총리의 영덕방문 시 약속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은 하나씩 약속대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를 계기로 지역주민이 중앙정부를 신뢰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지역발전의 좋은 본보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원전 건설 하나로 양분된 여론은 지역사회를 혼란에 빠뜨릴 정도로 심각한 후유증을 남긴다.

영덕군은 원전 유치로 주민 갈등의 블랙홀에 빠진 삼척시와 원전을 수용해 합의점을 찾은 울진 그리고 경주 등을 반면교사 삼아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