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도시 경주에 메르스 환자 2명 이송 격리
관광도시 경주에 메르스 환자 2명 이송 격리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5년 05월 30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5월 3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서 먼거리 이동 ‘논란’…지역민, 보건당국 조치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두려움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관광도시 경주에 2명의 환자가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평택의 한 병원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A(여)씨와 의심환자 B(여)씨 등 2명을 앰블런스를 이용해 경주지역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 2명의 환자를 이 병원으로 이송한 것은 최근 메르스 의심환자가 늘어나면서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부족해 경주까지 이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병원에는 경북도내에서 유일하게 국가지정 격리병상 33개가 운영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2명의 환자가 앰뷸런스를 이용해 곧바로 격리병상으로 입원했기 때문에 확산 등에 대한 염려는 전혀없다”며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중동국가 여행자들은 반드시 신고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건당국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지역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메르스 발생 초기 대응에서부터 우왕좌왕하던 보건당국이 평택에서 멀리 떨어진 경주까지 환자를 이송, 오히려 전국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는 주장이다.

경주 시민들 사이에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벌써부터 환자 이송관련 이런저런 루머가 돌면서 문제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