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정원 의혹' 공방 가열
여야, '국정원 의혹' 공방 가열
  • 김상태기자
  • 승인 2015년 07월 19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0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사실관계부터 확인" 야 "先 철저한 진상규명"
▲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왼쪽)과 정보위 소속 박민식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과 관련된 국정원 직원 임모씨가 자살하기 전 삭제한 자료가 모두 복원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과 관련된 유서를 남기고 숨진 국정원 직원 임모(45)씨의 유서가 공개되면서 여야는 진의여부를 놓고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임씨는 유서에서 "지나친 업무에 대한 욕심이 오늘의 사태를 일으킨 듯하다"며 "정말 내국인에 대한, 선거에 대한 사찰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스마트폰 해킹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부터 해야 한다"며 정쟁화를 경계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정치권은 국정원과 관련된 이슈만 불거지면 무조건 의혹부터 제기하고 압박하기 일쑤인데 차분하게 기다리면서 사실 관계 확인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면서 "정치권은 진중함과 인내심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 직원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데 대해서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로서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면서 "최근 정치권이 국정원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안타까움이 더 크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김천)의원은 "해킹프로그램은 대부분 대북감시용이거나 연구용으로 들여온 것"이라면서 "모두 합법적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확인해 보면 드러날 일"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국가정보원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해킹과 관련한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원의 사찰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관련 직원의 돌연한 죽음은 또다른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며 "고인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정말 의아해하지 않을 수 없다. 고인이 스스로 목숨을 버린 이유가 무엇인지 수사당국은 한점 의혹없이 국민에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또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 이후 국정원 내부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국민은 궁금해한다"며 "고인이 죽음에 이른 이유에 대한 규명없이 국민 의혹은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청와대 문건유출 및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최모 경위가 자살한 사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을 언급하고 "정치적 사건이 있을 때마다 정치적 자살이 잇따르는 것은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 이번이 세번째 정치적 자살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은 이에 따라 '선(先)의혹검증, 후(後)현장조사'가 필요하다며 국정원에 대해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제출, 국회 정보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거듭 요구했다.
김상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