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칠포재즈페스티벌 출연진- (1)나단이스트(Nathan East)
제9회 칠포재즈페스티벌 출연진- (1)나단이스트(Nathan East)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5년 07월 19일 2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0일 월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7~8일 무대…현란한 손놀림, 낭만의 바다 뜨겁게 달군다
장르를 넘나드는 세션 베이시스트 나단 이스트(NATHAN EAST)가 '제9회 칠포재즈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다음달 7일과 8일 양일간 포항 칠포해수욕장을 꾸밀 나단이스트 밴드는 누구나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대중적인 연주곡들을 선보인다.

특히, 8일 국내 정상급 뮤지션 웅상과의 협연으로 팝에서 R&B, 재즈까지 다양한 장르 음악을 선보여 관객들을 매료시킬 각오다. 나단 이스트 밴드 각각의 뮤지션 연주에서도 거장의 품격과 내공을 느낄 수 있다.

칠포해수욕장을 뜨겁게 달굴 나단 이스트은 지난해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스티비 원더, 패럴 윌리암스와 함께 'Daft Punk'의 메가 싱글곡 'Get Lucky'의 라이브 연주로 전 세계 수억명의 시청자들에게 음악적 위치를 각인시켰다.

그의 음악인생 40여 년의 다양한 경험을 녹여 완성한 첫 솔로앨범 'Nathan East'는 지난 3월 발매하자마자 빌보드 재즈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래미상 시상식에서의 연주, 그리고 2015년 그래미 어워드 에 베스트 인스트루멘탈 앨범으로 노미네이트 된 바있다. 또한 나단 이스트가 10살이 넘는 나이 차이에도 친구이자 음악적 동지라고 소개한 기타리스트 잭 리는 밥 제임스·팻 메스니·리 릿나워 등 재즈계의 수퍼스타들과 함께 활동하며 한국보다 재즈의 본고장 미국에서 더 유명하다.

드러머 스티브 페론은 애버리지 화이트 밴드의 드러머로서 활동하며 그루브의 제왕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마이클 잭슨·셀린 디옹·에릭 클랩튼 등의 음반에서 활동한 기타리스트 마이클 톰슨과 슈퍼마리오2 오리지널 사운드를 프로듀서로, EWI 연주자 겸 키보디스트로 활동 중인 노리히토 수미토모, 나단 이스트의 친동생으로 세르지오 멘데스 밴드의 멤버로 활동 중인 베이시스트 제임스 이스트까지 탄탄한 실력파 뮤지션들이 '제9회 칠포재즈페스티벌'에 참여한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